2024 서촌 공예언덕

Craft hill Seochon


서촌은 사직단을 기점으로 겸재 정선 '인왕제색도'로 유명한 인왕산으로 이어지는 곳이다. 과거 장동이라 불리웠으며 왕족과 사대부, 중인들의 거주지로 유명했다. 한옥과 근현대 건축물이 조화롭게 조성되어 서울의 시간을 대변하는 듯한 이 공간에 우리 생활문화에서 오랫동안 이어져온 실용적인 물건을 발견하고 미학적 가치를 부여하여 우리의 정체성을 말하고자 한다.

한지의 물성을 통해 현대적인 표현의 발상을 제안하는 '초명(草命)',

전통에서 이어진 우리가구와 집 안으로 들어온 나무들을 소개하는 '목화(木化)', 도자작가와 회화작가의 콜라보로 작업된 '토화(土畵)'

세가지 타이틀로 진행되었다.


본 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주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후원, 서울특별시 협력했으며, 일상여백의 전시기획 및 연출로 진행되었다.